신예은 “‘그녀석’ 위해 운전면허 취득, 만점으로 합격” [인터뷰 맛보기]
2019. 05.07(화) 16:0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신예은이 ‘그녀석’을 위해 특별히 공을 들인 지점을 꼽았다.

지난달 30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극본 양진아·연출 김병수, 이하 ‘그녀석’)에서 주연 윤재인 역을 맡아 활약한 신예은이 7일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신예은은 극 중 주인공 이안으로 분했던 박진영과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선후배 사이다. 이와 관련 상대 배우 박진영과의 호흡을 묻자 신예은은 연습실을 같이 쓸 수 있어 연기 연습을 오래할 수 있었다는 장점을 언급했다.

그는 “작품 들어가기 전에 연습 하면서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했다. 나와 있는 대본들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고, 시간 생각 안 하고 계속 연습했다. 대본 안 보고도 해보고, 서로 연기하는 것도 봐주고, 대사를 맞춰봤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신예은은 “현장에서 각자 안 나오는 신이 있어도 이 장면에서 어떻게 만들어 나갈지 같이 생각해주기도 했다”며 “동네 오빠처럼 편하게 대해주셨다”고 박진영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소속사 선배인 박진영은 앞서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함께 연기한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공을 돌리는 모습을 보여 촬영하며 스스로 칭찬할만한 부분을 꼽아달라는 질문을 받기도. 이에 진영은 추위와의 싸움을 꼽아 웃음을 안겼다. 신예은 역시 그와 마찬가지로 겸손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에 같은 요청을 하자 신예은은 경찰 오토바이를 운전 해야 하는 윤재인 역을 위해 운전면허를 땄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면허를 짧은 시간 안에 빨리 땄어야 했다”는 일화를 전한 뒤, 이내 수줍게 “만점 받았다”고 덧붙였다. 신예은은 “오토바이를 처음 타봤다. 매니저 오빠랑 평소에 연습하면서 카메라 앞에 두고 운전도 해보고 그랬다”며 뿌듯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예은은 연기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부족한 게 더 많았다. 하지만 잘 하지 못했어도 스스로 칭찬을 해주려고 한다. 정말 잘 해서라기보다는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이후에도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라며 여전히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