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슈퍼밴드' 아일 팀, 심사위원 극찬 속 2라운드 첫 승자 [TV온에어]
2019. 05.11(토) 06:26
슈퍼밴드
슈퍼밴드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슈퍼밴드'에서 아일 팀이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아 2라운드 첫 대결에서 승리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서는 본선 1라운드 대결을 끝내고 본선 2라운드 1대1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본선 1라운드의 1대 1 대결이 끝난 뒤 50인의 참가자 중 최종 탈락자 4명이 발표됐다. 차례로 멜로우 키친 팀 찬휘, 이어 최상엽 팀의 최상엽, 박종성, 마지막으로 아일 팀의 드러머 김치헌이 탈락해 아일 팀은 서로 부둥껴 안으며 오열했다.

탈락자들을 뒤로하고 남은 사람들은 본선 2라운드 1:1 팀 대결을 준비했다. 첫 번째 대결로 아일 팀과 채보훈 팀이 맞붙게 됐다.

김치헌이 나간 뒤 새롭게 정비한 아일 팀은 '캐슬 온 더 힐(Castle On The Hill)'을 선보였다. 경연을 준비하면서 아일 팀 멤버들은 "이번 무대의 최종병기는 김영소"라고 소개했다. 아일은 "저보다 동생임에도 불구하고 배울 점이 많다"고 칭찬했다. 노마드 역시 "기타 연주가 더 현란해졌다"고 덧붙였다.

모두의 기대 속에 아일 팀은 자신 있게 리허설을 진행했다. 그러나 리허설 중 갑자기 김영소의 표정이 어두워졌고, 김영소는 다급하게 어디론가 전화를 돌리기 시작했다. 바로 급하게 기타를 수리할 곳을 찾은 것.

김영소는 제작진에게 "기타에 금이 갔는데, 어떡하냐"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돌발 상황이 발생했지만, 경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김영소는 기타에 무리가 가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연주를 시작했다.

김영소는 기타가 언제 망가졌냐는 듯 현란한 손놀림으로 연주를 이끌었고, 아일 팀은 합을 맞추며 열정적인 무대를 보여줘 다른 경쟁자들을 놀라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대가 끝나고 평가단은 박수갈채를 보냈다. 윤종신은 "너무 좋았다. 각자의 악기가 잘 배분됐던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어 "아일의 보컬도 안정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상 역시 "너무 설렌다. 각자 150%씩 보여준 것 같다"고 전했다.

심사위원들의 극찬 속에 아일 팀의 상대 채보훈 팀은 오아시스의 '스탑 크라잉 유어 하트 아웃(Stpo Crying Your Heart Out)'을 연주했다. 이나우는 피아노를 서서 연주하는 열정을 보였고, 채보훈은 파워풀한 고음을 보여줘 놀라움을 안겼다.

두 팀의 무대를 본 윤상은 "오늘은 하루 종일 설레도 될 것 같다"며 "누구나 다 주인공 같았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심사평 보단 감사평이라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채보훈 팀 역시 막강했지만, 연이은 극찬 속에 아일 팀이 1라운드 첫 대결의 승리를 거머쥐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슈퍼밴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밴드 | 아일 | 채보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