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박진영, 꾸준함을 무기로 성장한 ‘그녀석’ [인터뷰]
2019. 05.12(일) 10: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인간 박진영과 배우 박진영을 구분 짓지 않는다. 박진영은 쉬는 날이면 운동을 하고, 영화를 보고, 읽고 싶은 게 생기면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주문하는 평범한 일상을 사는 청년이다. 그런 그가 8년 차에 첫 미니시리즈 주연을 맡기까지는 공사 소음에 녹음 중이던 취재진의 휴대폰을 제 앞으로 가져가는 세심함과 자신이 들인 노력을 ‘꾸준함’이라 말하는, 어쩌면 평범하지 않은 ‘겸손함’이 자리하지 않았을까.

박진영이 처음으로 주연을 맡아 활약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극본 양진아·연출 김병수, 이하 ‘그녀석’) 속 이안은 평범함 속 감춰진 특별함을 지닌 인물이었다. 이안은 언뜻 보기엔 평범해 보이지만, 신체를 접촉하면 해당 인물과 물건이 가진 강렬한 기억을 읽어낼 수 있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니고 있었다.

박진영은 이안을 표현함에 있어서도 특별함을 추구하려 하지 않았다. 그는 “기존 친구들과 다를 바 없는 학생이다. 이안의 능력은 CG로도 처리될 수 있기 때문에 제 연기까지 더해지면 과하게 보일 것 같았다. 그래서 그저 한 사람의 버릇처럼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극 초반 이안의 밝은 성격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는 어려움이 있었다고도 털어놨다. 박진영은 “초반에 내가 밝은 걸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잘 하진 못해도 재밌게는 해낸 것 같다. 이번이 저에게 큰 시도였다. (연기하며) 또 다른 저를 찾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또 남들의 평가와는 관계없이 스스로를 바라볼 때 아쉬운 점이 보이기도 했다는 그는 “캐릭터가 변환되는 지점을 부드럽게 살리지 못한 것 같다”고 밝혔다.

종영소감을 전하면서도 그는 스스로에게 엄격한 평가를 내렸다. 무사히 작품을 마친 것에 안도하면서도, 작품을 끝낸 스스로에 대한 만족도는 60%에 그쳤다. 그마저도 50%는 수고한 것에 대한 점수, 나머지 10%는 스스로에게 주는 칭찬과 격려였다. 주연으로서 16부작을 마친 후에도 박진영은 자신이 성장한 지점보다는 “보이지 않는 데서 노력하는 분들이 너무 많더라”며 긴 호흡을 끌고 가면서 느낀 감사함을 표하기 바빴다.

박진영은 함께 일한 이들에게 공을 돌린 후에야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아직은 스스로 실력에 대한 만족감이 없다. 빨리 무언가를 하기보다는 준비가 됐을 때 잘 보여주는 게 우선이다”라면서도 “(연기를) 시작할 때에 비해 자신감이 조금은 생긴 것 같다. 그래도 한 번은 해봤기 때문에, 두 번째는 지금보다는 잘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16부작을 마친 후 스스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연기할 때도 저고, 연기 안 할 때도 저”라며 인간 박진영과 배우 박진영을 구분 짓지 않았다. 그렇게 벌써 7년의 시간을 지나온 그는 “그때는 그때만의 어려움이 있었고, 지금은 또 지금의 어려움이 있다. (시작할 때와 비교해) 배역이 감사하게 커졌다. 7년 동안 잠깐, 잠깐이었지만 작품을 할 수 있던 게 복”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그의 말처럼, 박진영은 극 안에서의 비중이 조금씩 커졌다. 차근차근 올라올 수 있던 비결로 ‘꾸준함’을 꼽은 박진영은 “‘난 왜 이렇게 못할까’에 대한 슬럼프는 있었다. 하지만 놓고 싶었던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렇게 배우로서도, 그리고 그룹 갓세븐의 멤버로서도 그는 100%가 되기 위해 꾸준히 나아가고 있었다. 박진영은 “배우로서는 10~20%, 가수로서는 60% 정도”라고 성장에 대한 만족도를 밝혔다. 이어 그는 “지속적으로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경험치가 따라오는 것 같다. 그래도 많이 한 가수 쪽이 더 높지 않을까. 아직 갈 길이 멀다. 할 게 많다”며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인간 박진영의 목표는 그저 건강하게 잘 사는 것. 그런 인간 박진영이 꿈꾸는 배우, 가수로서 각각의 목표는 대중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다독과 바디 트레이닝을, 좋은 가수가 되기 위해선 전 세계에 있는 팬들을 위해 투어 준비를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박진영은 “부족한 저를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는 인사와 “‘그녀석’이 기억에 남는 작품이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겸손함을 잃지 않고 꾸준히 활동한다. 또 열정을 양분 삼아 자신을 가꾸고자 한다. 다듬어진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하는 배우이자 가수, 인간 박진영이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올 언젠가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