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팬미팅 관련 사기 혐의→후배 외모 품평 '논란의 연속' [종합]
2019. 05.13(월) 12:30
강성훈
강성훈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들의 외모를 품평하는 '망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유튜브 채널 등에는 강성훈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동영상 속 강성훈은 팬들과 테이블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는 "요즘 아이돌들 못생긴 것 같다. 샵에서 보면 더럽게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다"며 후배 아이돌들의 외모를 지적했다.

이어 "누가 못생겼냐"는 팬들의 질문에 강성훈은 "누구라고 어떻게 특정을 짓냐"며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한 명도 없다"고 이야기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한 팬이 그룹 비투비를 언급하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냐"며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강성훈의 SNS에는 누리꾼의 비판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한참 후배를 감싸주지는 못할망정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냐" "당신 팬들 소중한 줄 알면 다른 가수 팬들도 소중한 줄 알라" 등 일침을 가하고 있다.

앞서 강성훈은 사기 및 횡령 혐의로 젝스키스 일부 팬들에게 고소당했다. 지난해 4월 열린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기념 영상회 관련 수익금을 기부할 것처럼 속인 뒤 가로챈 혐의다.

일부 팬들은 "당연히 애인이 있을 수 있는데 거짓말을 한 게 화가 난다"며 "아이돌 시장 자체가 환상을 이용해서 돈을 버는 시장인데 여자친구랑 같이 팬장사를 한다는 거 자체가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강성훈의 법률대리인은 "이 사건과 관련해 강성훈은 전혀 개입돼있지 않으며, 강성훈이 직접적으로 참여한 행사가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젝스키스에서도 탈퇴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강성훈은 후배 아이돌 외모 품평까지 세상에 알려지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