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비투비가 무슨 죄?'…강성훈, 외모 품평 논란에 누리꾼 분노 [종합]
2019. 05.13(월) 12:56
강성훈
강성훈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비투비의 외모 지적을 해 논란을 빚은 가수 강성훈이 과거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의 외모에 대해 했던 발언도 이목을 끌고 있다.

12일 유튜브 채널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계정 등에는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강성훈은 "키가 좀 컸으면 좋겠다. 8㎝만 크면 자신 있다"며 "요즘 아이돌 못생긴 거 같다. 숍에서 보면 진짜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라고 특정 지을 수는 없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하나도 없다"며 후배 아이돌들의 외모를 지적했다.

"특정 지을 수 없다"고 했지만, 애먼 비투비에게 불똥이 튀었다.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며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고 답했기 때문.

해당 발언은 비투비 팬들을 비롯한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극했다. 누리꾼들은 강성훈의 SNS에 "한참 후배를 감싸주지는 못할망정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냐" "당신 팬들 소중한 줄 알면 다른 가수 팬들도 소중한 줄 알라" 등 비난의 댓글을 게재하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면서 과거 강성훈이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차은우의 외모를 언급했던 일도 재조명됐다.

해당 방송에서 강성훈은 '얼굴 천재'로 불리는 차은우와의 외모를 비교하는 MC들의 물음에 "이렇게 봤을 땐 잘생겼는지 모르겠는데 난"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당시에는 크게 논란이 되지 않았지만, 최근 논란을 계기로 해당 발언에도 비판적 시각이 나오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