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최대훈 “이 세상 존재하는 어둠 사라지길”
2019. 05.13(월) 15:59
자백 최대훈
자백 최대훈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자백’의 배우 최대훈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최대훈은 tvN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에서 황비서 역을 맡아 극 전반에 걸쳐 긴장감을 이끌며 활약했다.

첫 등장부터 미스터리한 존재감으로 강렬한 잔상을 남긴 최대훈은 ‘김선희 살인사건’의 모든 공판현장에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가동시켰다.

줄곧 궁금증을 유발하는 태세로 극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던 최대훈은 법정서 거대 권력의 배후를 자백하며 핵폭탄급 충격을 안겼다. 최대훈의 비장하고 강렬한 포스가 ‘자백 장면’의 보는 맛을 더했다. 오택진(송영창)을 향한 다양한 감정이 교차해 보이는 최대훈의 세밀한 표정연기가 시청자들로 하여금 황비서 캐릭터의 감정선을 충분히 이해케 했다.

최대훈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어둠이 사라지길 진심으로 바라며 작품에 임했다”며 “‘자백’이라는 작품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생각하고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어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 분들, 항상 너무 고생하시는 스태프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또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영광이었다”며 “그 동안 ‘자백’ 그리고 ‘황비서’에 많은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자백 | 최대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