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승리 영장 기각, 대중은 납득하기 어렵다 [이슈&톡]
2019. 05.15(수) 07:51
승리 구속 영장 기각
승리 구속 영장 기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동업자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열고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도 증거 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신종열 부장판사는 횡령 혐의와 관련해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와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 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종열 부장판사는 나머지 성매매 알선 등 혐의에 대해서도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와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 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인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의 구속 영장 기각에 대중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김상교 폭행사건으로 불거진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는 경찰 유착 의혹, 연예인 단톡방 사건 등 각종 범죄 의혹들로 논란을 야기했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와 중국인 MD '애나'를 비롯해 단톡방 멤버인 정준영 최종훈 권 모씨 등이 차례로 구속 되면서 승리의 구속 가능성도 높을 거라 전망됐지만, 결과는 기각이었다.

성매매 알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성매매 등 경찰이 적시한 승리에 대한 혐의는 네개다. 여러 정황들과 증거들이 드러났음에도 승리는 성매매 알선과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해 왔다. 죄질이 가장 나쁨에도 불구하고, 정준영 최종훈 등과 달리 승리의 구속 영장이 기각되자 대중의 분노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현재 경찰은 불법 촬영물 유포와 관련해 정준영, 최종훈 등 단톡방 멤버들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고, 이들에 대한 집단성폭행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또한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이문호 대표와 '애나'도 검찰에 넘겼다.

'버닝썬 사태 게이트'의 시발점인 김상교씨 폭행 사건과 관련한 각종 고소·고발 사건 수사도 곧 마무리될 전망이다. 윤모 총경 등의 '경찰 유착 의혹'은 압수한 유인석 전 대표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해 추가 유착 의혹이 있는지 확인하고 이번 주 중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승리 기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