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정희' 제이쓴, 첫 고정 게스트 "개그맨만큼 웃기다" [종합]
2019. 05.17(금) 14:46
제이쓴 홍현희
제이쓴 홍현희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디자이너 제이쓴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 새 코너 '일해야 산다'에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제이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제이쓴은 홍현희와 함께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DJ 김신영은 제이쓴에게 "홍현희랑 같이 나왔는데 제이쓴이 고정 게스트가 됐다"며 농담을 건넸다. 이에 제이쓴은 "그날 방송을 다시 듣기를 많이 했다. 홍현희가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찾고 있다'고 말했다"며 "오답노트까지 만들었다"고 대답했다.

한 청취자는 "제이쓴이 너무 재미있다. 부부는 닮는다더니 개그맨만큼 웃긴 것 같다"고 제이쓴을 칭찬했다. 이에 김신영은 "제이쓴의 직업을 개그맨으로 알고 있는 사람도 많은데, 인기가 많은 디자이너이자 겸임 교수도 했다"고 소개했다. 제이쓴은 "지금은 교수직을 안 하고 있는데, 중간고사 내다가 내가 더 헷갈리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내인 홍현희에 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홍현희가 라디오 고정 게스트에는 밀렸지만 간식을 챙겨줬다고. 제이쓴은 "아내가 스태프들에게 줄 샌드위치와 음료수를 챙겼다"며 홍현희의 내조를 자랑했다.

한편 제이쓴이 함께 진행하는 새 코너 '일해야 산다'에는 많은 이들이 사연을 보냈다. '일해야 산다'는 일을 하는 청취자들의 사연을 받아 선물을 전달하는 코너다. 이번 방송에는 '분식집'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제이쓴은 첫 방송에도 매끄러운 진행으로 풍성함을 더 했다. 전화에 연결된 취자가 긴장한 모습을 보이자 "선생님, 혹시 지금 기분이 안 좋으신 거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어 유쾌한 분위기를 유발하기도 했다.

제이쓴은 분식을 설명하면서도 아내에 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오징어 튀김을 정말 좋아한다. 튀김 종류는 눅눅해야 맛있다"고 밝히자 김신영이 "홍현희랑은 잘 맞느냐"고 질문했다. 제이쓴은 "정말 안 맞는다"며 "홍현희는 매일이 먹고 싶은 방법이 다르다"라고 밝혀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어 김신영은 "(홍현희)그분이 잇몸이 시려서 부먹을 했던 적이 있다. 웃찾사 대기실에서 탕수육에 소스를 부었다"며 "후배였는데 소스를 부어서 선배들에게 혼난 적도 있다"고 일화를 공개하며 "그때 홍현희가 잇몸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내가 홍현희에게 반한 포인트가 환한 잇몸이다"라고 말해 애정을 드러냈다.

홍현희 역시 이날 '정오의 희망곡'에 "제이쓴이 아들처럼 걱정된다, 코너가 대박났으면 좋겠다"고 문자를 보내 각별한 부부애를 드러냈다. 이에 제이쓴은 "홍현희의 문자를 보니 마음이 편해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이쓴과 홍현희는 지난해 10월 부부의 인연을 맺었으며, 각종 방송에서 홍현희와 유쾌한 입담을 드러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제이쓴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오의희망곡 | 제이쓴 | 홍현희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