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법칙' 엄현경, 게 무서워하는 정찬성에 폭소 "겁 많을 줄 몰랐다"
2019. 05.18(토) 21:48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정글의 법칙' 배우 엄현경이 게를 무서워하는 이종격투기선수 정찬성의 모습에 폭소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정글'(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이 생존지를 찾아 나서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찬성과 엄현경은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강가를 탐색하기 시작했다. 정찬성은 불빛으로 물을 비추며 새우 잡기에 돌입했다.

사냥을 이어가던 정찬성은 엄현경에게 "격투기 기술 중에 '잽'을 아냐"며 강바닥에 손바닥을 휘둘렀지만 새우를 잡지 못했다.

그때 작은 게가 모습을 드러냈다. 엄현경은 정찬성에게 "저기 게가 있다"고 크게 외쳤다. 하지만 정찬성은 "나 못 잡겠다. 게가 무섭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엄현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파이터인 정찬성이 겁이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 나에게 '누나 너무 무서워'라고 하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와 관련 정찬성은 "벌레도 무서워하고 높은 곳과 물을 무서워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SBS '정글의 법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현경 | 정글의법칙 | 정찬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