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정글의법칙' 정찬성, 학꽁치에 덜덜 "물지는 않겠죠"
2019. 05.18(토) 22:00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정글의 법칙'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학꽁치에 물릴까봐 걱정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정글'(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이 생존지를 찾아 나서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찬성과 배우 엄현경은 함께 게 잡기에 나섰다. 하지만 정찬성은 게를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가를 바라보던 엄현경은 계속해서 게를 잡자고 했지만, 정찬성은 새우 잡기를 우선시했다.

이와 관련 정찬성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게가 먹을 게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다가 잠시 머뭇거리더니 "게가 무서워서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정찬성은 게를 잡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고군분투를 펼쳐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정찬성은 나무판자에 머리를 세게 부딪혀 아파하기도 했다.

이때 정찬성과 엄현경 앞에 긴 학꽁치가 지나갔다. 엄현경은 "어서 잡자"며 신난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정찬성은 또다시 겁을 내며 "물지는 않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SBS '정글의 법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현경 | 정글의법칙 | 정찬성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