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전참시' 이영자 "통장정리도 맡기는 매니저" 굳건한 신뢰
2019. 05.19(일) 00:18
전지적 참견 시점, 전참시, 이영자
전지적 참견 시점, 전참시, 이영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와 함께 송성호 매니저가 오랜만에 등장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1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 송성호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영자는 '전유성 쇼' 섭외를 받아 송성호 매니저와 함께 미팅에 나섰다. '전유성 쇼' 제작진은 당초 게스트로 섭외했던 이영자에게 쇼 MC를 제안했고, 이영자는 갑작스러운 제안을 듣고 동석해 있던 매니저에게 의견을 물었다.

이후 이영자는 음료를 시키기 위해 매니저와 함께 잠시 자리를 비웠고, 매니저에게 다시 한 번 의견을 물었다. 매니저는 "게스트로만 나가면 짧은 시간 안에 웃겨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는데, MC로 나서면 그런 부담은 덜할 것"이라며 적절한 조언을 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최근 들어 이런 저런 것들을 많이 물어봐 주시는 편"이라고 말했다. "못 본 사이 무슨 일이 있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별 일 없었는데, 여전히 뭐 똑같다. 나도 위로 올라가려면 준비를 해야 하고 그걸 보여드리려면 일 밖에 없지 않느냐"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영자는 "송 팀장님 진급이 임박했다. 팀장과 실장 사이더라. 그래서 요즘 '송 사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최근 매니저를 신뢰하게 된 이유에 "아주 미묘한 거다. 내가 가지는 부담감은 매니저까지 전달되지 않는다. 이제는 내 부담감이 전달된다. 내 마음의 비밀번호를 아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너무 많이 안다고 생각하는 것이 부담되지 않느냐"는 양세형의 질문에 "아직 괜찮다. 돈 되는 건 다 옮겨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영자는 "통장정리도 맡긴다. ATM에 그냥 통장 넣으면 정리 되는 거니까" 쿨하게 답하다가도 '입출금 가능' 여부를 묻자 "아…"라고 말하며 답변을 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영자 | 전지적 참견 시점 | 전참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