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최효인=‘복면가왕’ 연등, “음악 포기 고민 중 섭외연락”
2019. 05.19(일) 18:2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복면가왕’ 가면을 벗은 연등은 가수 최효인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왕 걸리버에 맞선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3라운드에서는 각각 B.A.P 출신 영재, 배우 강신일을 꺾은 연등과 피리부는 소년이 대결을 펼쳤다.

먼저 무대에 오른 연등은 나얼의 ‘기억의 빈자리’를 선곡해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이어 피리부는 소년은 하진 ‘위 올 라이(We All Lie)’로 몽환적인 무대를 꾸몄다.

승자는 피리부는 소년이었다. 이에 가면을 벗은 연등의 정체는 ‘듀엣가요제’ 우승 출신 최효인이었다. 앞서 연등의 정체가 가수 최효인이라는 누리꾼들의 추리가 이어진 가운데, 추리가 맞아 떨어져 더욱 이목을 모았다.

이날 최효인은 “섭외 받고 놀라 눈물이 났다”며 “회사 사정으로 계약을 해지하고, 작년에 발매한 앨범이 아르바이트 하면서 발매한 거였다. 현실에 부딪히는 순간이 오더라. 음악을 포기해야하나 생각에 잠겨있을 때 섭외 연락 주셔서 감사했다”고 남다른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효인은 “음악은 운명이다. 힘든 순간이 와도 포기하지 않고 오래가는 가수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