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폭행을 말다툼으로 표현 '비난 봇물' [종합]
2019. 05.24(금) 11:20
택시기사 폭행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한지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에서 행패를 부려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방송된 채널A '뉴스A'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술에 취한 한지선은 신호에 멈춰선 택시 조수석으로 올라타 택시기사 61세 이모 씨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렸다. 한지선은 이후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렸다.

이에 한지선은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이모 씨는 한지선으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아예 연락도 안 왔다. 자식들보다 어린 아가씨한테 그렇게…"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한지선의 과거 폭행 논란이 불거진 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이 있기 얼마 전 이와 같은 사실을 알게 됐고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해 택시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된 바와 같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했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또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한지선 측의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지선이 해당 사건을 소속사 측에 설명하는 과정에서 "말다툼으로 경찰조사를 받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일각에서는 법적인 처벌까지 받은 폭행 사건을 단순히 '말다툼'으로 표현한 것을 두고 한지선의 사과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한지선의 과거 폭행 논란으로 그가 현재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극본 김아정·연출 이광영, 이하 '초면사')에 불똥이 튀었다. '초면사' 측은 현재 한지선과 관련 하차 등을 포함해 다각도로 고심 중이다. 드라마 시청자들 역시 한지선의 폭행 논란에 크게 분노하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채널A '뉴스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