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돼 돌아왔다"…NCT 127, 자신감 꽉 찬 '슈퍼휴먼' [종합]
2019. 05.24(금) 15:25
NCT 127
NCT 127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아무래도 9명의 멋있는 남자들에 무대 위에 선다는 게 NCT 127의 매력이 아닌가."(태용)
"비주얼이 난리가 났다고 생각한다." (도영)
"어벤져스가 돼 돌아왔다."(쟈니)

그룹 NCT 127이 새 앨범 활동에 대한 자신감을 가득 채워 돌아왔다.

NCT 127의 네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NCT #127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가 24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슈퍼휴먼'은 다양한 EDM 요소가 어우러진 컴플렉스트로(Complextro) 댄스 곡으로,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곡의 내용에 맞춰 안무도 '슈퍼휴먼'을 드러낼 수 있도록 구상했다. 영화 '슈퍼맨' 속 히어로 변신 동작을 모티브로 한 포인트 안무가 돋보인다.

이번 신곡은 이전보다 밝아진 콘셉트가 특징이다. 그간 강렬한 모습을 보여왔던 NCT 127은 '슈퍼휴먼'을 통해 한층 신나는 에너지를 발산할 예정이다. 도영은 "굉장히 좋아했다. 신나는 곡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듣기도 좋은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NCT 127은 새로운 콘셉트로 변화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도전'이라는 장르를 말씀드려왔다. 더 대중적인 방향에 집중했다기보다는 앞선 앨범들과 색다른 모습을 담으려고 했다는 점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NCT 127은 네 번째 미니앨범에 수록된 6곡 중 3곡의 무대를 월드투어 공연에서 미리 공개했다. 태용은 "콘서트 투어를 하면서 선공개한 무대를 팬들이 많이 좋아해주시더라"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번 NCT 127의 새 앨범은 월드 투어 후 오랜만에 국내 활동이라는 점에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NCT 127은 지난 1월 서울에서 시작해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약 20개 도시에서 29회의 월드 투어 '네오 시티 - 디 오리진(NEO CITY - THE ORIGIN)'을 진행했다.

NCT 127은 이번 월드 투어 후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는 자신감을 내뿜었다. 재현은 "해외 팬분들이 한국어 노래도 따라 불러주시고, 춤도 따라춰주시는 걸 보고 큰 힘을 얻었다"며 "이번 투어를 통해서 무대 위 자신감, 관객과의 호흡 등을 배웠다"고 이야기했다.

자신감이 충만해진 NCT 127은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들은 "이 투어가 의미가 깊었다.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커갈지 우리끼리도 기대가 크다"며 "이번 활동을 좀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NCT 127의 새 앨범 '위 아 슈퍼휴먼'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