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유인석X승리 일당, 자택내부 성매매 정황 포착 [종합]
2019. 05.24(금) 15:56
유인석 승리 박한별 성매매 구속 기각 추가진술 자택
유인석 승리 박한별 성매매 구속 기각 추가진술 자택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경찰이 빅뱅 출신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의 보강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의 자택 내부 성매매 정황이 확실시됐다. 해당 정황은 향후 법적인 조치에 작은 영향이나마 미칠 수 있을까.

승리와 유씨는 2015년 12월 24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와 지인들에게 서울 용산구의 5성급 H 호텔을 대신 잡아주고, 이틀에 걸쳐 성매매 여성 10명을 투입시켜 성 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유씨는 최근 경찰 조사를 통해 “지난 2015년 12월 23일 성매매 여성 2명을 승리가 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주상복합아파트로 불렀다”고 밝히며 성매매 상황을 추가 진술했다.

유씨는 다음 날 일본 사업가들과 만날 여성들을 미리 승리 집으로 부른 것에 관련해 “여성들이 어떤지 (우리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놨다. 일명 여성들의 스타일이나 생김새를 점검했다는 요지다.

이 같은 유인석의 경찰 진술에 관련해 대중들의 공분도 극에 달했다. 여성을 성적 도구화한 것은 물론, 자택에서 미리 유희를 즐겼음이 암시된 해당 상황이 다시금 사회적 풍기문란을 조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법원은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승리의 구속을 기각했다. 그러나 이를 미심쩍게 여긴 세간의 질타가 거센 바, 경찰은 현재 승리와 유씨에 관련해 보강수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승리는 성매매 여성을 집으로 부른 적이 없다며 해당 상황을 부인하다가, 결국 지난 1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또한 승리는 문제의 2015년 성접대 당시, 자신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당시 호텔 숙박비 3,000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논란을 불렀다.

이번 보강수사가 향후 승리와 유인석의 법적 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일각에서는 승리와 유인석이 든든한 배후를 가진 것이 아니냐며, 이들이 미꾸라지처럼 구속을 피해가는 현 정황에 깊은 의혹과 우려를 표출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한별 | 승리 | 유인석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