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지목…소속사 '묵묵부답'
2019. 05.24(금) 21:32
잔나비 최정훈
잔나비 최정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유명밴드 보컬이 부친의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해당 인물로 그룹 잔나비 최정훈이 지목됐다.

24일 저녁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수사를 받은 사업가 최씨에 대해 보도했다.

'뉴스8'에 따르면 최씨는 사업을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아 2017년 용인 개발 사업권을 따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 자격을 박탈 당한 위기에 놓였고, 다른 A시행사에게 1천억에 이를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계약 5개월 전 법원이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가처분 결정을 했으나 최씨가 이 사실을 숨겼다며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또 계약금 15억원을 최씨가 빼돌렸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현재 A사는 물론 투자자들의 소송이 줄을 잇는 가운데 최씨의 회사에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8' 측은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과 또 다른 아들은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도 행사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최씨는 주식을 명의신탁했을 뿐, 아들들이 경영에 관여한 바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누리꾼들은 해당 인물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을 지목했다. 사업가가 최씨라는 점과 그의 아들이 유명밴드 최씨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날 '8뉴스'에서 인용한 자료 화면이 최근 MBC 한 예능에 출연하며 공개된 바 있던 최정훈의 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이날 티브이데일리는 최정훈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에 사실 확인 차 전화연결을 시도했지만, 소속사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잔나비 최정훈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잔나비 최정훈 | 최정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