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현 이어 최정훈까지, 잔나비 논란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지목" [종합]
2019. 05.24(금) 22:30
잔나비 유영현 학폭 논란, 최정훈
잔나비 유영현 학폭 논란, 최정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밴드그룹 잔나비가 구설수에 휘말렸다. 멤버 유영현은 과거 학교폭력 논란으로 팀 탈퇴 및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으며, 보컬인 최정훈은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대의 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업가의 아들로 지목돼 논란이 되고 있다.

24일 한 커뮤니티 글로 인해 잔나비 멤버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잔나비 멤버 한 명으로부터 고교시절 심한 학교폭력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해당 멤버가 유영현이며, 유영현 역시 이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유영현은 팀 탈퇴는 물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유영현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잔나비 팀 전체가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같은날 저녁 방송된 SBS 보도프로그램 '뉴스8' 보도에 의해 최정훈 역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뉴스8'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수사를 받은 사업가 최씨에 대해 보도했다.

'뉴스8'에 따르면 최씨는 사업을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아 2017년 용인 개발 사업권을 따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 자격을 박탈 당한 위기에 놓였고, 다른 A시행사에게 1천억에 이를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A사는 계약 5개월 전 법원이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가처분 결정을 했으나 최씨가 이 사실을 숨겼다며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또 계약금 15억원을 최씨가 빼돌렸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현재 A사는 물론 투자자들의 소송이 줄을 잇는 가운데 최씨의 회사에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8' 측은 유명밴드 보컬인 아들과 또 다른 아들은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도 행사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최씨는 주식을 명의신탁했을 뿐, 아들들이 경영에 관여한 바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누리꾼들은 해당 인물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을 지목했다. 사업가가 최씨라는 점과 그의 아들이 유명밴드 최씨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날 '8뉴스'에서 인용한 자료 화면이 최근 MBC 한 예능에 출연하며 공개된 바 있던 최정훈의 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이날 티브이데일리는 최정훈의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에 사실 확인 차 전화연결을 시도했지만, 소속사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영현에 이어 최정훈까지,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잔나비를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다. 특히 누리꾼들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과 연루된 사업가의 아들로 지목된 최정훈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잔나비 최정훈 SNS, 페포니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영현 | 잔나비 | 최정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