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 “최정훈, 父 사업과 무관” [공식입장 전문]
2019. 05.25(토) 08:51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교 폭력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접대 사업가 아들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교 폭력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접대 사업가 아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잔나비(최정훈 유영현 김도형 장경준 윤결)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접대한 사업가 아들이라는 의혹에 관련, 아버지의 사업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8뉴스’는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수사를 받은 사업가 최씨, 경영에 개입했으며 유명밴드 보컬이라는 아들의 존재를 보도했다.

잔나비 멤버 최종훈이 최씨 아들이라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5일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사실이 루머임을 강조했다.

소속사는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라며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라며 최정훈이 아버지의 사업과 무관하다는 점을 전했다. 소속사는 허위 사실을 유포할 시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것이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017년 부동산 업체를 설립하고 경기도 용인시의 개발 사업권을 따냈다고. 그러나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금을 박탈당할 위기에 놓이자, 이를 다른 A시행사에게 1천억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A사는 계약 5개월 전, 법원이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가처분 결정을 내렸으나 최씨가 이를 숨겼다며 그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특히 최씨 아들이 최씨 회사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알려져 논란이 가중된다. 그는 유명밴드 보컬로 알려졌다. ‘8뉴스’는 최씨의 두 아들은 주주로서 주총에서 의결권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8뉴스’ 방송화면을 통해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으로 추정되는 모자이크 사진이 등장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그가 잔나비 최정훈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상황이다.

한편 잔나비의 또 다른 멤버 유영현은 한 피해자의 폭로로 인해, 학창시절 학교 폭력을 저지른 가해자임을 인정했다. 그는 사죄한다며 최근 그룹에서 자진 탈퇴했다.

▶다음은 최정훈 소속사 공식입장 글 전문.

안녕하세요 페포니뮤직입니다.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최정훈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잔나비 | 최정훈 | 페포니뮤직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