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의 다급한 팩트전술 [가요공감]
2019. 05.25(토) 16:24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교 폭력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접대 사업가 아들 페포니뮤직 소속사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교 폭력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접대 사업가 아들 페포니뮤직 소속사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누군들 이토록 참신하고 폼 나는 슈퍼 밴드, 잔나비(최정훈 유영현 김도형 장경준 윤결)의 삽시간 구설을 예상했을까. 해당 멤버들에게 한국사회가 가장 민감하게 여기는 폭력과 비리 사태가 응축된 만큼, 소속사 전체에도 불길한 기운이 서렸다.

역대급 위기에 처한 잔나비와 소속사 페포니뮤직이 ‘팩트 폭력’ 전법을 구사했다. 최정훈은 25일 자신의 공식 SNS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유영현의 학교 폭력에 따른 탈퇴 논란을 공식 사과하는 한편, 자신의 아버지인 사업가 최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을 접대, 향응했다는 SBS ‘8뉴스’ 보도를 바로잡았다. 페포니뮤직 역시 공식입장을 통해 최정훈 부친과 사측 연관성을 강경 부인했다.

총대를 멘 최정훈은 육하원칙에 의거한 사실을 즐비하게 나열했다. 그는 우선 아버지의 경제적 도움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명시했다. 부친의 비리 논란에 선을 그어 자기 결백부터 입증하는 태세다.

그럼에도 '8뉴스'의 보도처럼 부인할 수 없는 팩트 몇 가지는 유효하다. 최정훈과 형 최정준은 사업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에게 과거 자신들의 명의를 줬고, 이 때문에 형제는 현재 부친 회사 주주로 등재돼 있다.

하지만 최정훈은 부친이 사업 과정에서 오히려 특정 세력에게 음해를 당했다는 반전 카드를 내밀었다. 그는 “그 동안 저와 관련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된다”며 이들이 자기 집안을 의도적으로 음해하고 있다는 방향으로 사건을 요약했다.

언론은 사실을 보도함으로써 전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의무가 있다. 앞서 클럽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승리, 유인석, 연예인 일당에 관련된 뉴스를 실시간으로 보도했던 ‘8뉴스’가 내처 최정훈 사태를 언급한 것은, 최정훈 집안 전체를 향한 사람들의 의구심을 크게 증폭시킬 수밖에 없다.

이 같은 국내 정서를 간파한 최정훈은 언론에서 제시한 팩트를 비틀기 위해, 오로지 사건 당사자 본인만이 알고 있는 다른 팩트를 꺼내들었다. 여기에 한국인 특유의 감정적 호소도 빠지지 않았다. 잔나비와 페포니 뮤직은 밑바닥부터 처절하게 고생해온 ‘진짜배기’ 아티스트임을 알아달라는 것.

무엇보다 이번 해명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법적 성인인 최정훈이 이미 가족으로부터 독립했다는 대목이다. 자신의 정체성은 집안과 별개이며 아티스트임을 강조한 최정훈은 한 개인으로서의 자유 의지를 표명하기 시작했다.

갖은 고생을 거듭해 비로소 이 자리에 섰다는 잔나비와 페포니뮤직은 가라앉는 자신들의 배를 어떻게 뭍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까.

잔나비와 페포니뮤직의 위기 전술을 차치하고라도, 이 와중 사람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할 팩트는 유영현이 저질러온 명백한 과오다. 그 시절 피해자들이 살아 숨쉬는 한, 유영현은 타인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준 학교 폭력배가 맞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페포니 뮤직, 잔나비 공식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잔나비 | 최정훈 | 페포니뮤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