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주장 A씨, 친구와 카톡 추가 공개
2019. 05.27(월) 11:28
효린
효린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가 중학교 재학 당시 상황을 기억하는 친구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26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 당시 같이 괴롭힘 당한 친구랑 한 카톡 추가한다"며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대화 캡처 사진 속 A씨와 친구 B씨는 중학교 재학 당시 효린에게 점퍼, 원피스 등을 뺏겼던 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또, "난 놀이터에서만 (맞은 적이 있다)" "분명 마이크로 때렸다" 등 폭행 피해 기억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노래방 마이크(로 때린 일)는 제가 그 자리에 있어 기억이 생생하다"며 "그때 김효정(효린)이 여자 가수가 부른 고음의 팝송을 부르는 걸 끝까지 기다렸는데 맞았던 친구가 가물가물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25일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재학 당시 효린에게 약 3년 간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A씨는 "날 찾아온다는 건가. 15년 만에 김효정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아까 DM(다이렉트 메시지)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며 효린 측의 공식 입장에 대한 분노가 담긴 글을 추가적으로 게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황. 브리지는 다시 한 번 공식 입장을 통해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 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