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가기싫어' 정리해고 위기, 살생부 적힐 사람은 누구
2019. 05.28(화) 10:45
회사 가기 싫어
회사 가기 싫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회사 가기 싫어' 이황의가 정리해고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다.

28일 방송될 KBS2 화요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극본 박소영·연출 조나은)에서는 최영수(이황의)가 정리해고 때문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긴다.

이날 장성호(지춘성)는 최영수에게 "영업기획부 정리해고 명단을 올려라"는 지시를 내린다. 이에 최영수는 고민에 빠진다. 직원들이 한 식구같이 느껴지는 그에게 누구 한 명을 고르기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

고심하는 최영수에게 장성호는 "정리해고 명단에 자네 이름을 올려도 된다"며 노골적으로 압박을 준다. 복잡한 상황에 처한 최영수는 이내 결연한 표정으로 책상에 앉는다. 위기의 영업기획부, 과연 그 살생부에는 누구의 이름이 적혀 있을까.

한편 강백호(김동완)는 구조조정의 피바람이 부는 것을 막으려 고군분투한다. 그는 장성호에게 "나는 영업기획부의 칼잡이로 온 것이 아니라 살리러 온 것이라 약속했다"며 읍소해보지만 장성호의 태도는 단호하다. 장성호의 "그저 그런 월급쟁이로 살 것인지 이 과정을 딛고 임원 승진 코스를 밟을 것인지를 결정하라"는 말에 강백호는 깊은 고민에 빠진다.

한다스에 불어온 구조조정의 바람이 담긴 '회사 가기 싫어'는 이날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완 | 한다스 | 회사가기싫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