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조장풍’ 김동욱, 시청률도 캐릭터도 ‘만능 해결사’
2019. 05.28(화) 11:40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동욱이 ‘조장풍’의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28일 종영을 앞둔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연출 박원국, 이하 ‘조장풍’)에서 근로감독관 조진갑 역 김동욱의 탄탄한 연기 내공과 캐릭터 열연에 호평 세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8일 첫 방송된 ‘조장풍’은 첫방송 시청률(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5%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 27일 방송에서는 1부 7.3%, 2부 9.5%를 기록하며 월화극 최강자를 지켰다. 특히나 14일 방송된 24회에서는 수도권 시청률 9.6%까지 기록하며 최근 MBC 드라마 시청률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같은 시청률 상승과 화제성의 중심에는 김동욱이 있었다. 김동욱은 캐릭터의 매력을 200% 살려내는 캐릭터 해석으로 극에 활력을 더했다. 우선 외형적인 부분부터 완벽히 조진갑을 표현했다. 10kg 증량으로 만들어낸 유도선수 출신의 공무원 몸매, 걸음걸이, 말투, 아재 패션까지 조진갑 캐릭터를 더욱더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그뿐만 아니라 김동욱은 섬세한 연기력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조장풍’ 내에 담긴 액션, 코믹, 드마라, 로맨스, 수사극 등 다채로운 장르적 요소들을 살려내며 재미를 더했다. 극 중 어떤 상대를 만나느냐에 따라 대사 톤부터 눈빛, 표정을 달리하는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를 오롯이 ‘조장풍’ 안에 빠져들게 했다. 이런 김동욱표 디테일 연기와 악덕 갑들을 향해 법을 무기로 기똥찬 반격을 그리는 스토리가 만나 유도 한판승 같은 짜릿하고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이처럼 김동욱의 ‘해결사’ 활약은 마지막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악덕 사업주와의 싸움에서 이제는 국회의원 갑질과 싸우는 조진갑에게 아군이 늘어난 것이다. 그간 적군이자 양인태(전국환)의 치부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우도하(류덕환)와 구대길(오대환)이 마음을 바꿔 양인태 척결에 힘을 싣게 됐기 때문이다. 갑질 타파에 시작과 끝에는 ‘조장풍’ 김동욱이 있기에, 마지막까지 김동욱의 사이다 활약에 기대와 응원이 모아진다. 28일 밤 10시 마지막 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욱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