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조장풍' 김동욱, 전국환 살인미수죄 입증→당선 무효 '완벽 승리'
2019. 05.28(화) 23:08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동욱이 전국환의 도지사 당선을 무효로 되돌리며 승리했다.

28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연출 박원국, 이하 '조장풍') 마지막 회에서는 국회의원 양인태(전국환)의 비리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조진갑(김동욱)과 친구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양인태는 마지막 발악에 나섰다. 선거 직접 터진 부정적인 이슈를 막기 위해 뇌물과 청탁 등 총공세를 펼친 끝에 양인태가 도지사에 당선됐다. 조진갑의 편으로 완전히 돌아선 우도하(류덕환)는 "그냥 아등바등 혼자 싸우고 당선되게 두자. 그 이후에 머리를 치면 된다"고 전략을 짰다.

양인태 당선 직후, 우도하는 양인태의 당선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선강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하기 위해 아내 최서라(송옥숙), 아들 양태수(이상이) 등을 증인으로 내세웠지만 사실 입증에 어려움을 겪었다.

우도하는 다른 패를 꺼내 들었다. 양인태가 양태수의 프로포폴 복용 사실을 묻으려다 인턴 의사의 머리에 벽돌을 떨어뜨려 살인을 하려 한 정황을 제시한 것이다. 이동영(강서준)의 증언으로 CCTV 영상이 증거로 채택됐고, 양인태의 비리를 폭로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로 법정이 아수라장이 됐다.

양인태는 선거 무효 소송의 결과가 나오기 직전 한국을 떠나 도주하려 했다. 모든 재산을 처분하고 해외로 도피하기 위해 헬기까지 주문했다. 조진갑은 그간 자신이 도와줬던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양인태의 동선을 파악했고, 양인태는 체포돼 감옥으로 가게 됐다. 우도하도 함께 죄수복을 입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욱 | 전국환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