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 세안 논란에 "나도 저렇게 씻는다" 반박 [TD할리웃]
2019. 06.03(월) 14:20
킴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
킴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미국 패션모델 킴 카다시안이 동생 카일리 제너 '세안 논란'에 입을 열었다.

킴 카다시안이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10초밖에 없는데 어떻게 세수를 끝마치라는 거냐. 나도 똑같은 방법으로 세안했을 것"이라는 글과 영상을 함께 게시하며 동생 카일리 제너를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상 속 킴 카다시안은 어플을 통해 우스꽝스럽게 변조된 모습과 목소리로 등장했다. 이어 그는 "카일리 제너가 판매하고 있는 '카일리 스킨'은 이용자에게 젊음을 선사한다. 10초는 커녕 세안하는데 단 3초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 또한 '카일리 스킨'을 애용한다. 내 피부는 아기 같지 않느냐"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반박했다.

앞서 카일리 제너는 지난달 29일 SNS에 올린 영상으로 인해 구설수에 올랐다. 영상 속 카일리 제너는 '카일리 스킨'을 사용하며 세수를 시작한 지 10초도 되지 않아 이를 물로 씻어냈다. 또한 물기를 닦은 수건에는 갈색 빛깔의 파운데이션이 그대로 묻어있어 누리꾼들은 "너무 의도적인 광고다. 세수도 못하는 사람의 물건을 어떻게 구입하겠느냐'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킴 카다시안과 카일리 제너는 같은 어머니를 두고 있지만 각각 아버지는 로버트 카다시안과 케이틀린 제너(브루스 제너)로 다르다. 특히 케이틀린 제너로 개명한 부르스 제너는 2015년 성전환 수술을 해 화제를 모았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킴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카일리 제너 | 킴 카다시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