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지긋한 권태기 극복할까
2019. 06.04(화) 17:58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분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이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고 묘한 데이트에 나선다.

4일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연출 정정화) 측이 지독한 권태기를 겪던 권도훈(감우성)과 이수진(김하늘)의 애틋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권도훈이 애틋하게 바라보는 사람이 이수진인지 그녀가 변신한 차유정인지 알 수 없기에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이수진은 권도훈을 유혹하기 위한 변신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했다. 이수진의 작전은 이혼만이 목적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권도훈의 진심을 알고 싶었던 것. 이런 속마음을 알게 된 브라이언 정(김성철)과 손예림(김가은)은 보다 적극적으로 이수진의 조력자로 나섰다. 그 덕분에 대리기사로 위장해 권도훈에게 접근할 수 있었고 변신한 차유정의 신분도 은연중에 각인시켰다. 사전 작업이 성공적으로 끝나고 본격적인 작전에 돌입해야 하지만 이수진은 자신이 아닌 차유정에게 다정한 권도훈의 배려에 내심 섭섭해졌다. 권도훈에게 받은 메모를 구겨 던지려는 찰나 권도훈이 방 안에 들어섰다. 이수진의 이중생활이 들킬 것 같은 긴장감 속에 각자의 진심을 숨긴 권도훈과 이수진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권도훈과 이수진의 다정한 한때가 담겨있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헤어지기 아쉬운 듯 두 손을 맞잡은 권도훈과 이수진. 하지만 다정한 권도훈의 눈빛과 달리 이수진에게서 왠지 모를 쓸쓸함이 느껴졌다. 이어진 사진 속 이수진을 품에 안은 권도훈의 표정엔 슬픔이 어려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애틋한 도훈의 시선 끝에 닿은 사람이 이수진인지 그가 변장한 차유정인지 알 수 없는 미묘한 감정들이 사진만 봐도 애틋한 감성을 자아낸다.

4일 방송되는 '바람이 분다'에는 본격적으로 만남을 시작한 권도훈과 차유정의 관계가 급변한다. 앞선 방송에서 권도훈은 천천히 자신의 삶을 정리하는 와중에도 이수진의 전시회를 준비하는 등 아내를 향한 여전한 사랑을 드러냈다. 너무 달라진 권도훈의 진심을 낯선 여자로 변장해서라도 알고 싶었던 이수진의 사랑도 진행형이었다. 여전히 서로를 향하고 있지만 진심이 엇갈린 가운데 두 사람의 선택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수진에게 말할 수 없는 도훈의 진심과 그의 마음을 알고 싶은 수진. 두 사람의 감정이 엇갈리며 애틋함이 고조된다. 두 사람이 알게 될 서로의 진심이 무엇인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날 밤 9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감우성 | 김하늘 | 바람이 분다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