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고준 "결혼식은 허례허식, 한다면 스몰웨딩"…신동엽·서장훈 공감
2019. 06.09(일) 21:08
미운우리새끼 고준
미운우리새끼 고준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미운우리새끼' 배우 고준이 결혼식은 허례허식이라며, 한다면 스몰웨딩을 할 거라고 밝혔다.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고준이 결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준은 결혼에 대해 말하면서 "결혼식은 하지 말자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어 고준은 "이게 좀 저한테는 허례허식처럼 느껴진다. 축하해야될 시간은 잠깐인데 너무 많은 사람들이 바쁜 와중에 와주고 하는 걸 보며 이걸 꼭 해야하나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그런 고준의 모습에 서장훈은 "사랑하는 사람이 꼭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고, 고준은 "그럼 해야죠"라고 바로 말을 바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고준은 "여동생이 하와이에서 가족들이랑 스몰웨딩을 했다. 그게 너무 좋더라. 거품이 없는 거 같다"며 스몰웨딩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밝혔다.

그러자 신동엽과 서장훈은 "하와이에서 하면 스몰웨딩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해 고준을 당황케 했다.

이어 신동엽은 "한번 해본 사람 입장에서 너무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해 웃픈 상황을 연출했고, 서장훈 역시 "너무 크게 해봐야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거들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준 | 미운우리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