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리브더킹’ 원진아에게 찾아온 변화 [인터뷰]
2019. 06.12(수) 07:00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원진아 인터뷰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원진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원진아는 인터뷰 중 ‘묶인다’라는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과 작업을 하면서 기존의 자신을 깰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목포 영웅’ (감독 강윤성 배급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원진아는 극 중 장세출을 변화시키는 인권 변호사 소현 역을 연기했다.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에게 소현 역할을 제안 받았을 때 걱정부터 들었다고 했다. 신인이다 보니 현장 경험이 적었기 때문에 걱정이 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또한 강 감독의 전작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그는 “감독님의 전작을 볼 때 배우들이 신나서 연기하는 느낌이었다”며 “마치 애드리브처럼 자연스러운 모습이 많아서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원진아는 판을 깔아줬을 때 자신이 유연하게 대처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다행스럽게도 강 감독이 분위기를 조성해줘서 부담없이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덕분에 원진아는 현장을 금방 적응할 수 있게 됐고 신나게, 그리고 재미를 빨리 찾아갔다.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작업이 즐거웠다. 그럴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윤성 감독을 만나게 되면 막내 스태프가 의견을 내도 들어줄 것 같은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게 된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과 있으면 누가 위고 누가 아래인지 중요하지 않게 된다”고 했다.

특히 강윤성 감독의 매력에 대해 “감독님이 신인에게 직설적으로 이야기를 하면 주눅이 들 법도 하다. 그런데 강윤성 감독님은 주눅이 들지 않고 받아들일 수 있는 묘한 매력이 있는 분”이라고 거듭 칭찬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원진아는 자신이 연기한 소현에 대해 “캐릭터를 만드는 과정에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오락성이 강한 영화에 맞게 영화 캐릭터 역시 살아 움직이면 좋겠다는 바람 때문에 고민이 깊었다. 이에 소현이라는 인물에 대해 발랄한 모습으로도, 강한 캐릭터로도 고민을 했다.

그 과정에서 강윤성 감독은 원진아가 가진 원래 성격이 소현과 어울릴 것 같다고 제안을 했다. 이에 원진아는 “내가 가진 성격에서 착안을 해서 자연스러운 소현의 모습을 만들어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소현이라는 캐릭터가 주눅이 들지 않고 할 말을 하는 성격이 자신과 닮았다고 했다. 그는 “조폭을 때리거나 하는 행동은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아니라고 생각이 들면 참지 않는 성격이 비슷하다’고 했다.

영화는 누적 조회수 1억 뷰, 누적 구독자 197만 명의 웹툰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원진아는 원작에 대한 부담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모든 작품이 그렇듯 배우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소현이라는 캐릭터를 다른 배우가 했다면 또 다른 느낌의 소현이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했다.

원진아는 “원작을 시즌2까지 봤다”고 했다. 그 이상을 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감독님이 원작이 가진 설정을 기본 틀로만 가지고 갈 뿐 새로운 작품으로 가고자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원작을 보다 원작에 묶이게 될 것을 우려했다. 그는 “원작의 캐릭터를 분석하기 보다 캐릭터를 흡입력 있게 표현할지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원진아는 ‘롱 리브 더 킹’을 촬영하면서 액션 연기에 대한 열망이 커졌다. 그는 “지금까지는 절제된 상태에서 대사를 전달하는 역할이 많았다”며 “몸을 쓰는 게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무술 감독에게 자신이 액션 연기를 더 할 수 있는 게 없냐고 묻기도 했다.

특히 원진아는 모래사장에서 뛰는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촬영에 앞서 연습을 할 때는 몸을 사렸다”고 했다. 배 위에 쌓여 있는 모래가 울퉁불퉁하고 뛰기에 불편한 신발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모니터링을 하고 나서 자신의 연기에서 위기감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했다.

원진아는 “달리다가 삐끗하면 조금 긴박해질 것 같아서 일부러 달릴다 삐끗하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자신의 연기를 보고 감독이 NG를 외치면서 괜찮냐고 물었다고 했다. 그래서 일부러 연기를 한 것이라고 강윤성 감독에게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최무성의 액션 연기를 보면서도 액션 연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최무성 선배가 열정적으로 액션 연기를 하는 모습을 보고는 멋있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진아는 과거 복싱을 10개월 정도 배운 이유도 혹여 액션 연기를 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화는 웹툰을 원작으로 하다 보니 동화 같은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만드는 것이 감독과 배우들의 숙제였다. 이에 대해 원진아는 결국 ‘진심’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진짜처럼 보일 수 있을지 고민을 하다가 진심으로 느끼면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진심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느끼게 되면 말 한마디를 하는 것도 진실처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진심을 담을 수 있는 대사를 많이 넣었어요. 촬영 내내 진심으로 느낄 수 있는 것에 초점을 맞췄어요.”

이에 대해 원진아는 선거 유세 차량 뒤에서 찍었던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3번째 촬영이었던 터라 긴장을 많이 했을 뿐 아니라 무언가 와 닿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이 ‘뭐 때문에 속상하냐’고 묻길래 ‘이런 부분이 속상하고 소현이 이런 말을 하고 싶은 것 아니냐’고 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강 감독이 자신의 말을 듣고는 즉석에서 자신이 했던 말을 대사에 넣어서 연기를 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원진아는 “감독님이 소현은 하고 싶은 말을 그냥 소리 내서 해도 되는 인물이니까 하고 싶은 말을 하라고 했다”고 했다.

원진아는 ‘이런 작업이 있을 수 있구나’를 생각하게 됐다. 무엇보다 소현이라는 인물이 자신에게 와 닿는 기억에 남는 장면이라고 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스스로를 묶는 자신의 행동을 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자신에 대해 “유연하지 못해서 주어진 것 안에서만 찾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시야가 넓어지는데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누구도 묶어 놓지 않지만 혼자 스스로 묶어 놓고 겁을 냈다고 고백했다.

“스스로가 묶어 놨던 걸 서서히 풀어 놓은 것 같아요. 그러고 나니 이전에도 더 궁금해 하고 이에 대해 겁내지 말고 이야기를 해보지 않은 것이 아쉬워요. 감독님 덕분에 주체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방향을 배운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 원진아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