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 "'더 팬', 다시 한다면 또 불러주길"
2019. 06.12(수) 16:50
비비
비비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비비가 '더 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비의 첫 EP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렸다.

비비는 SBS 예능프로그램 '더 팬'을 통해 데뷔 전부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당시 톱3에 들며 좋은 성적을 거뒀던 그는 방송 종영 후 '더 팬' 합동 라이브 콘서트 등으로 팬들에게 인사했다.

비비는 자신을 알리게 해준 '더 팬'에 대해 "문을 열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그 곳에 나를 사랑해주는 분들이 많았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더 팬'을 하는 동안 고생도 많고, 고민도 많았는데 하길 잘 했다 싶다. 이 무대에 서 있을 수 있어서 행복하다는 생각만 남았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비비는 "다시 한다고 해도 또 나갈 것 같다. 또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어필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