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완벽하지 않은 우리"…비비, 가수 인생 2회차 같은 '실력파 신인' 등장 [종합]
2019. 06.12(수) 17:08
비비
비비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데뷔를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못 하는 가수 비비는 영락없는 신인 가수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그의 깊이 있는 소신과 철학은 '가수 인생 2회차'가 아닌가 싶게끔 놀라움을 자아냈다. 게다가 일찍이 타이거JK와 윤미래를 놀라게 한 실력파다. 어떤 신인보다도 성숙한 뮤지션의 등장이다.

비비의 첫 EP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렸다.

SBS 예능프로그램 '더 팬'으로 얼굴을 먼저 알린 비비는 직접 작사 및 작곡한 곡들로 꾸려진 데뷔 앨범으로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디뎠다. 비비는 "너무 기다려졌고 기대했는데, 막상 여기 오니까 실감이 안 난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스토리텔러 비비의 매력을 가득 담은 콘셉트 앨범이다. 알앤비, 힙합, 팝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른 모든 트랙은 각기 다른 종류의 사랑을 그린다. 나쁜 남자와 사랑에 빠진 나쁜 여자들을 위한 '프리티 팅(Pretty Ting)', 장거리 연애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페덱스 걸(Fedex Girl)' 등이 수록됐다.

그 중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다.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다. 비비는 "고양이 같은 연인을 둔 사람들을 위해서 쓴 곡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나비'를 타이틀곡으로 꼽은 이유에 대해 "한글이 가장 들어 있고, 쉽게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양이와 사람의 사랑을 재미있게 담아낸 점이 '나비'의 매력이다. 비비 또한 이 점을 퍼포먼스에도 녹여내고자 했다. 화려한 퍼포먼스는 아니지만, 리듬을 따라 동물의 발처럼 까딱거리는 손짓으로 '나비'를 표현했다. 이에 그는 "제 손짓에 잘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비비는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에 중점을 뒀다. 앞서 '더 팬'이라는 서바이벌에서 매번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애썼다면, 이번에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로 승부를 걸었다.

이에 소속사 사장인 타이거JK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비비의 무대를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는 타이거JK는 "비비의 곡을 듣고 많이 놀랐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라는 것도 놀라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나 또한 이 지침서를 들으면서 결혼 생활이 좋아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다.

가수로서 본격적인 첫 발을 뗀 비비는 "아름답고, 예쁘고, 보기 좋기만 한 사람은 되고 싶지 않다"며 신인답지 않은 음악적 소신을 밝혔다. 그는 "완벽하지 않은 모든 사람들을 대변하는 사람, 결점의 아름다움을 알게 해줄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