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승리 “마약 언급, 조심하자” YG엔터테인먼트 자폭발언 재조명
2019. 06.12(수) 17:23
비아이 아이콘 승리 YG엔터테인먼트 주가 승리 버닝썬 게이트 마약
비아이 아이콘 승리 YG엔터테인먼트 주가 승리 버닝썬 게이트 마약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그룹 아이콘(B.I, 김진환, 바비,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 정찬우)의 리더 비아이와 ‘버닝썬 게이트’ 승리의 마약 의식 발언이 화제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는데, 여기엔 비아이가 당시 마약 구매를 요청한 사실이 담겨 논란이 일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경우 여러 번 마약류 약물 논란에 휩싸였다. 빅뱅 지드래곤과 탑, 투애니원 박봄의 마약 사실에 더불어 올해 초에는 래퍼 겸 작곡가 쿠시가 코카인 투약으로 징역 5년을 구형받았다.

무엇보다 최근 클럽 버닝썬 논란을 일으킨 빅뱅 전 멤버 승리 역시, 약물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비아이와 승리는 마약에 관련해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두 사람은 과거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한 당시 ‘마리와 나’라는 단어가 나오자 이에 감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승리는 “발음을 잘 해야 한다. 조심해야 돼, 예민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는 마리화나와 비슷한 발음을 의식한 것으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로서의 '셀프 디스' 발언으로 비춰졌다.

당시 승리는 이를 농담조로 이야기했다. 하지만 현재 비아이의 마약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면서 이 같은 예능 출연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문제시되고 있다.

마약 논란에 휩싸인 비아이는 이날 그룹 아이콘에서 자진 탈퇴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YG엔터테인먼트 | 비아이 | 승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