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의 모순, 탑은 품고 비아이는 내치고 [이슈&톡]
2019. 06.12(수) 19:00
비아이 탑 YG엔터테인먼트
비아이 탑 YG엔터테인먼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상당히 모순적이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마약 스캔들이 불거진 아티스트를 대하는 태도가. 대마초 흡연으로 재판까지 받은 그룹 빅뱅 탑은 품고, 아직 마약 의혹만 제기된 아이콘 비아이의 팀 탈퇴와 전속계약 해지는 속전속결로 진행한 YG의 이중적 태도가 여간만 이상한 것이 아니다.

12일 오전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지인과 나눈 대화 내용을 토대로 마약 구매, 흡연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경찰에서도 이 사실을 파악했지만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 과정에 YG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경찰과의 유착 가능성도 제기했다.

비아이의 마약 스캔들이 불거진 뒤 YG 관계자는 이날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YG의 공식 입장보다 비아이가 더 빨랐다. 비아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팀 탈퇴를 선언했다. 마약에 관심을 가진 건 맞지만, 정작 두려워서 마약을 하지 않았단다.

비아이의 팀 탈퇴 선언 뒤 YG 측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사회적인 파장을 고려해 비아이의 팀 탈퇴 및 전속계약 해지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이는 그룹 빅뱅 탑 마약 스캔들 때와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탑은 지난 2017년 6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다. 탑은 의무경찰 입대 전인 지난 2016년 10월 자택 등에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드러나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YG는 탑의 명백한 혐의에도 현재까지 전속계약을 유지 중이다. YG의 수장인 양현석은 마약 스캔들 이후 계속되는 탑의 팀 탈퇴 요구에도 되려 "빅뱅은 5명"이라며 탑을 두둔하는 듯한 게시글을 SNS에 올려 빈축을 샀다.

"김한빈(비아이 본명)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

파장의 크기나 죄질로 보나 탑의 마약 스캔들이 더 큼에도 불구하고 탑과 비아이를 대하는 YG의 모순을 대중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걸까. 심지어 비아이는 마약 투약 사실을 부인한 상태인데도 탑 보다 더 엄중한 결정을 내린 YG의 태도가 쉬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YG엔터테인먼트 | 비아이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