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미영 “딸 보람·우람, 내 팔자 안 닮길”
2019. 06.12(수) 22:48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미영 딸 전보람 전우람 박원숙 전영록 남편 이혼 빙의 굿 자살시도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미영 딸 전보람 전우람 박원숙 전영록 남편 이혼 빙의 굿 자살시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이미영이 두 딸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이미영, 전 남편 전영록과 낳은 딸이자 티아라 출신 전보람, 우람의 가족사, 일상과 빙의로 굿한 사연, 배우 박원숙과의 친분이 공개됐다.

이미영은 이날 “내 두 딸은 내 팔자를 안 닮았으면 좋겠다”라며 “딸은 엄마 팔자를 닮는다고 하잖냐”라며 두 딸의 인생과 미래를 걱정했다.

이미영은 “일단 이혼 딱지라는 게 너무 컸다. 두 번째 이혼만은 우리 두 딸도 너무 걱정했었다”라며 과거 아팠던 기억을 회상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딸 보람 우람 | 이미영 | 인생다큐 마이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