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라디오 스타' 규현→이진호, 열정X끼 넘치는 입담 공개 [종합]
2019. 06.13(목) 00:41
라디오 스타
라디오 스타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라디오스타' 출연진들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1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은지원, 규현, 그룹 위너 강승윤, 코미디언 이진호가 출연해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규현은 오랜만에 '라디오 스타'를 찾은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규현은 '라디오 스타' 멤버들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동안 연락이 없었다고 밝히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규현은 "'신서유기'에서는 연락이 계속 왔는데 '라디오 스타'에서는 한번도 연락이 안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전화를 막상 했을 때는 김국진이 좋은 이야기를 해줬다고 밝혔다. 규현은 "김국진이 내가 어딜가도 잘할 것이라고 응원해줬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에 대해 "악이냐, 선이냐"고 묻자 규현은 "선 중에서 가장 못된 악"이라고 대답해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편 큰 인기를 호가하던 '라디오 스타' MC였던만큼 차기 MC로 슈퍼주니어 멤버인 은혁을 꼽아 이목을 끌었다. 규현은 팀 내에서 은혁이 가장 예능을 잘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 누가 MC가 되든 잘 하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팬들에 관한 이야기도 나왔다. 규현은 "팬들의 '세컨드'가 돼도 좋다"고 밝혔다. 그는 "나를 응원해주던 마스터 분도 다른 곳을 가셨다.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은지원이나 위너를 좋아하면서 나를 좋아해도 상관없다. 좋아만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호 역시 입담을 드러냈다. 그는 은지원과의 첫 만남에서 욕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진호는 "은지원을 처음 만난 날 조세호가 추천해준 고깃집에 갔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고깃집인데 마사지도 해주는 곳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진호는 "고기를 먹더니 은지원이 '편의점이 더 맛있다'고 말했다"고 폭로해 은지원이 "그대로 이야기하느냐, (MSG) 칠건 쳐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구라와 은지원을 상대로 즉석 코너를 선보여 남다른 개그감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은지원은 요리연구가 백종원과의 인연도 공개했다. 은지원은 "백종원이 게임을 좋아한다. 그리고 백종원이 형수님 말씀을 잘 듣는다"고 밝혔다. 이어 은지원은 팬들과의 소통이 어렵다고 전했다. 억지로 하게 되는 소통은 일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재미있는 이야기를 기대 했었다"고 다소 묘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스페셜 MC로 나선 이승훈과 강승윤은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던 경험을 풀었다. 강승윤은 위너 멤버들이 '라디오 스타' 녹화를 다녀온 후 한숨을 쉬었다고 토로했다. 이유는 멤버들이 준비해온 것을 생각보다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윤종신과 음악 작업을 했던 에피소드도 풀어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 스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