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처방전, 여수 꿈뜨락몰 문어집 구제 [TV온에어]
2019. 06.13(목) 06:40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다코야키 버거집 문어 해물 라면집 돈가스집 정인선 김성주 만두집 양식집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다코야키 버거집 문어 해물 라면집 돈가스집 정인선 김성주 만두집 양식집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백종원이 의리와 실력으로 자기가 만든 틀 안에 갇혀버린 문어집 구제에 나섰다.

1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김성주, 정인선, 백종원 진행 아래 여수 꿈뜨락몰 만두집으로 업종 변경한 다코야키집, 버거집, 문어집(문어 라면집), 꼬치집, 돈가스집, 양식집 갱생 프로젝트로 꾸며졌다.

이날 문어집 사장님은 미션을 수행한 이후 첫 장사를 앞두고 ‘멘탈 붕괴’ 현상을 보였다. 그는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며 메뉴를 두 번이나 바꿨다.

백종원은 이런 문어집의 문어해물뚝배기에 솔루션을 곁들이기 시작했다. 그는 “향토음식대회 나가서 수산물 음식 상 받은 게 독이 됐다. 어설프게 만든 음식으로 상 받아버리니 그리 됐다. 기본을 알고 창작해가야지”라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문어 요리에 돼지고기, 갓김치 등 새로운 재료를 가미하라고 충고하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

백종원의 요리 실력과 따뜻한 의리가 또 한 번, 두려움에 갇힌 한 식당 사장님의 창업 고투기에 조력을 더한 셈이었다.

실제로 손님들은 백종원이 약 30분만에 개발한 문어돼지고기갓김치 라면의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비로소 문어집에 회생의 기운이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만두집 | 문어집 | 백종원의 골목식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