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의원 “선한 의도로 윤지오 도왔던 의원들 난처, 모두 제 탓”
2019. 06.14(금) 16:58
안민석
안민석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우 윤지오의 거짓 증언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안민석 의원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선한 의도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 했던 여야 국회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모두 제 탓”이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그 분들은 저의 제안으로 선한 뜻으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 했다”고 해명을 했다.

더불어 “국회 간담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이후 한차례도 모이지 않았다. 증인이 국회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자신 역시 출판 기념회 이후 윤지오와 만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지난 4월 안민석 의원은 민주당 권미혁, 남인순, 이종걸, 이학영, 정춘숙 의원,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정의당 추혜선 의원 등과 함께 윤지오를 국회에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은 윤지오에게 “국회가 방패막이가 되겠다”고 약속을 했다. 안민석 의원은 윤지오가 국회에서 북콘서트를 열 수 있도록 돕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지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