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하나의 사건에 얽힌 네 인물 ‘스틸 9종 공개’
2019. 06.17(월) 10:06
진범 송새벽 유선
진범 송새벽 유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진범’이 사건이 벌어진 그날 밤의 진실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진범’(감독 고정욱 배급 리틀빅픽처스)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영화다.

공개된 스틸에는 안개 속에 가려진 살인 사건의 진실과 이를 찾으려는 인물들의 감정선을 생생하게 담아내 관심을 끌고 있다.

아내가 살해당하고 평범했던 일상이 송두리째 뒤바뀐 영훈의 상심 가득한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자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내 유정(한수연)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고, 삶에 대한 의욕을 잃어버린 영훈의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아내의 장례식을 치르던 날, 가장 친한 친구 준성(오민석)이 경찰에 잡혀가면서 진실을 찾기 위해 현실을 마주한다. 다연은 1차 공판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준성의 혐의를 벗기기 위해 영훈에게 증언을 요구한다.

영훈은 이를 대가로 함께 진실을 찾을 것을 제안하면서 두 사람의 아이러니한 공조가 시작된다. 살인 사건의 수사 자료를 다시 꼼꼼히 검토하고, 현장을 다시 재현해보면서 진실에 다가가려고 노력하지만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떠한 갈등을 야기시킬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히 서로의 비밀을 알아챈 순간 펼쳐지는 팽팽한 대립과 심리전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살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상민(장혁진)이 영훈과 마주치면서 풀리지 않을 것 같던 사건은 또 다른 국면으로 접어든다.

또,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준성이 다급하게 뛰어들어가는 장면은 과연 그날 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진범’은 오는 7월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진범’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새벽 | 유선 | 진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