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송강호, 대왕 세종 이면에 있던 인간 세종의 모습
2019. 06.17(월) 11:50
나랏말싸미 송강호
나랏말싸미 송강호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임금 세종을 연기한 송강호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 배급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는 영화 ‘반칙왕’ ‘살인의 추억’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설국열차’ ‘변호인’ ‘밀정’ ‘택시운전사’, 그리고 최근 ‘기생충’에 이르기까지 매 작품마다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한국 영화사에 빼놓을 수 없는 배우로 인정 받고 있다.

그런 그가 이번 ‘나랏말싸미’에서 세종으로 분해 대왕 세종의 이면에 가려져 있던 인간 세종의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돌아온다.

세종은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 정신이 투철한 임금으로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인물이다. 새 문자 창제를 반대하는 신하들과의 끝없는 힘겨루기, 소갈증(당뇨병)과 안질(눈병) 등의 지병 등 악조건 속에서도 필생의 과업으로 모든 백성들이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한다.

특히 배우 송강호는 유신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천한 불승인 신미(박해일)와 손을 잡을 수 있는 인간적인 호방함과 매력, 그리고 순간순간의 좌절 앞에서도 인내해야 했던 세종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내며 역사적인 위대함 뒤편에 있던 인간 세종을 길어 올렸다.

송강호는 “배우로 살면서 세종대왕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은 영광이었다. 세종을 연기하며 쉬우면서도 강한 훈민정음, 그리고 세종대왕의 신념과 인간적인 매력, 아내를 향한 사랑, 백성들에 대한 마음이 얼마나 위대한지 느낄 수 있었다”며 ‘나랏말싸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철현 감독은 “왕의 신분에 걸맞게 개인의 감정을 표출하는 것을 억제하고, 끝까지 참고 견뎌내야 하는 세종의 모습은 송강호의 연기로 인해 캐릭터의 무게와 품격이 완성된 것 같다”며 송강호가 그려낸 세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나랏말싸미’는 오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랏말싸미 | 송강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