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의상 논란, "선정적" VS "편향적 시선" 엇갈린 시선 [종합]
2019. 06.18(화) 11:19
조현 의상 논란
조현 의상 논란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이 입은 코스프레 의상이 논란의 대상이 됐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선보였다. 해당 캐릭터는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다.

조현은 길이가 짧고 몸에 밀착된 의상을 입은 채 엉덩이에 꼬리 모양의 깃털을 달아 구미호를 표현했다. 이에 이 코스프레 의상의 노출이 심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의상이 지나치게 선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의견은 소속사를 향한 비난으로도 이어졌다. 소속 연예인이 착용할 의상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는 의견도 흘러나왔다.

이에 소속사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평소 조현이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했다"고 해명했다.

조현의 의상을 옹호하는 시선도 있다. 일부 팬들은 18일 성명서를 발표해 "지금이 조선 시대입니까? 도대체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하등의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며 논란에 반박했다.

해당 팬들은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를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받길 바라지 않는다"고 두둔했다.

이처럼 조현의 의상을 둘러싸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베리굿 | 조현 | 조현 의상 논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