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박소진, 걸스데이→배우 행보 첫 작품 ‘저예산 장편영화’ 선택 [공식]
2019. 06.18(화) 12:2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박소진이 본격 배우 행보의 첫 작품으로 저예산 장편영화 ‘제비’를 택했다.

소속사 눈컴퍼니는 18일 “박소진이 영화 ‘제비’에 출연을 확정 짓고 지난 주 촬영을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영화 ‘제비’는 1983년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과거 이야기를 담은 ‘제비’라는 책을 출간한 엄마 차은숙과 그 책에 숨겨진 자아를 찾게 되는 아들 이호연의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프로젝트마켓에서 선정 및 발표한 30개의 작품 중 하나다.

박소진은 호연의 아내 장은미 역을 맡았다. 은미는 호연과 은숙 둘 사이의 미묘한 감정선을 이어주는 매개이자,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호연에게 소중한 존재로 자리매김하는 인물. 특히 극중 현대무용을 전공한 은미의 공연 장면을 고려해, 박소진은 수차례의 무용 연습을 통해 무용 전공자인 은미를 완벽하게 구현했다는 전언이다.

지난 4월 배우로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박소진은 저예산 장편영화 ‘제비’로 첫 행보를 알리며 신중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작품의 규모에 중점을 두지 않고 연기에 대한 진정성과 소신으로 첫 작품을 택한 박소진의 향후 연기 활동에 큰 기대가 모인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눈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