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상 논란' 조현, 베리굿 팬 지지 성명 "지금이 조선시대냐" [종합]
2019. 06.18(화) 12:36
베리굿 조현
베리굿 조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이 노출 의상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팬들이 지지 성명을 밝혔다.

18일 한 온라인 팬 커뮤니티 '베리굿 갤러리' 측은 '조현에 대한 지지 성명 발표한다'는 제목으로 지지 성명문이 게재됐다.

'베리굿 갤러리' 측은 "지금이 조선 시대냐. 도대체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하등의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면서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를 받길 바라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로 표현했다. 현장에서는 조현의 섹시한 몸매가 코스프레와 어울리면서 '실사판 아리'가 튀어나왔다는 호평이 이어졌다"고 조현의 의상 논란을 전면 반박했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선보였다.

해당 캐릭터는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롤)'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다. 조현은 이날 몸에 밀착된 특별 제작 의상을 입은 채 엉덩이엔 꼬리 모양의 깃털을 달았다.

그런데 조현이 입은 의상이 지나치게 몸매를 부각시키며 선정적으로 비춰졌다. 수영복을 연상케 할 만큼 완전히 드러난 보디라인, 특히 하반신 전체가 노출돼 공식 석상 의상으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누리꾼들의 조현의 노출 의상을 두고 소속사인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멤버에게 지나친 선정성을 요구한 것이 아니냐는 것.

결국 조현 소속사는 같은 날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평소 조현이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조현의 노출 의상을 두고 누리꾼들의 비난이 계속됐다. 또한 누리꾼들은 조현의 소속사에 큰 책임이 있다며 비난했다. 이에 대해 조현은 팬들에게 별다른 해명을 공표하지 않은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베리굿 조현 | 조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