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진선규 "'롱 리브 더 킹' 관람 후 김래원에게 안기고 싶었다"
2019. 06.18(화) 14:29
컬투쇼-진선규
컬투쇼-진선규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컬투쇼' 진선규가 '롱 리브 더 킹' 시사회 비화를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제작 영화사필름몬스터, 이하 '롱 리브 더 킹')의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가 출연했다. 코미디언 유민상이 스페셜 DJ로 나섰다.

이날 진선규는 '롱 리브 더 킹' 언론 배급 시사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시사회에서 영화를 다 보자마자 김래원 씨에게 '안겨봐도 되냐'고 물어봤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미소를 짓던 진선규는 "'롱 리브 더 킹' 속 김래원의 넓은 등짝과 가슴이 멋있었다. 남자 입장에서도 안겨보고 싶었다"고 관람 후기를 말했다. 이어 진선규는 "김래원이 맡은 장세출은 진정 이 시대에 필요한 영웅의 모습이었다. 그래서 안겨보고 싶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19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롱리브더킹 | 진선규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