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진선규 "일산 동네 주민들, '범죄도시' '극한직업' 플래카드 걸어줘"
2019. 06.18(화) 14:39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컬투쇼' 진선규가 동네 주민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감독 강윤성·제작 영화사필름몬스터, 이하 '롱 리브 더 킹')의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코미디언 유민상이 스페셜 DJ로 나섰다.

이날 진선규는 경기 고양시 일산에 거주함을 밝히며 주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동네 주민분들이 내가 영화 '범죄도시'로 남우조연상을 받았을 때 플래카드를 걸어줬다"며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진선규는 "내가 출연한 '극한직업'이 1000만 관객을 동원했을 때도 플래카드를 걸어주더라. 무척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선규는 "내가 사는 곳은 신도시다. 처음 신도시가 될 때부터 그 곳에서 살았다"며 현재 거주하는 곳에서 오랜 시간 머무르고 있음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극한직업 | 진선규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