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비스트’ 이성민 “이선균 이어 전혜진까지 때리게 됐다”
2019. 06.18(화) 16:57
비스트 이성민 전혜진
비스트 이성민 전혜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비스트’에서 이성민이 전혜진과 액션 장면을 찍다가 머리를 잘못 때리게 된 사연을 전했다.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배급 NEW)의 언론 시사회가 18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언론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성민은 ‘비스트’에서 여러 차례 액션을 펼쳤다. 이에 대해 이성민은 “사고가 나거나 다칠까 봐서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중에 전혜진의 머리를 발로 차서 전혜진이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다”며 “그렇다고 크게 다친 건 아니다”고 했다.

이에 전혜진은 “그냥 계속 눈물이 났다”며 “그래도 그 뒤로 돌로 치고 때려서 만족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성민은 “여담이지만 드라마 중에서 이선균을 내가 때리는 장면이 있어서 이선균 아들이 나를 싫어했는데 이번엔 전혜진까지 때리게 됐다’며 “그나마 다행인 건 아이가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라 다행이라면 다행이다”고 말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영화는 프랑스 최고 제작사 고몽과 ‘안시성’ 제작사 스튜디오앤뉴의 협업으로 이뤄진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성민은 강력반 에이스 한수 역을 맡아 괴물 같은 열연을 펼친다. 유재명은 민태 역으로 섬세한 연기로 다채로운 감정을 담아냈다. 여기에 전혜진은 살인마를 잡을 단서를 쥔 마약 브로커 춘배 역을 맡았다. 최다니엘은 한수의 패기 넘치는 강력반 후배 종찬 역으로 거친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베스트셀러’ ‘방황하는 칼날’ 등으로 스릴러 장르에 강점을 보인 이정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범죄도시’ ‘비밀은 없다’ ‘마녀’ 등의 제작진이 참여해 독보적인 미장센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는 26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비스트 | 이성민 | 전혜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