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이·전소미, YG 논란 속에서도 '두데' 출연 [종합]
2019. 06.19(수) 16:05
두시의 데이트
두시의 데이트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가수 이하이와 전소미가 YG엔터테인먼트의 갖은 논란 속에서도 '두시의 데이트'에 출연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에는 이하이와 전소미가 출연해 앨범을 비롯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하이는 "이번 방송을 통해 전소미와 친해질 수 있을 것 같다"며 "아까 CD를 줬는데 하고 싶은 말을 썼다"며 전소미에 애정을 드러냈다. 전소미 역시 "이하이의 굉장한 팬이어서 너무 설레고 친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공백기에 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하이는 "공백기가 이렇게 오래 걸릴 줄 몰랐다. 아무래도 타이틀곡을 좋은 것으로 하려다 보니 시간이 오래 걸린 것 같다. 앨범을 내고 싶었는데 어쩌다 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누구 없소'의 1위 소식에는 "기대를 많이 안 했는데 결과가 좋아서 놀랐다"고 덧붙였다.

전소미는 솔로곡 '벌스데이(BIRTHDAY)'를 소개하며 "생일처럼 멋대로 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곡이고 3년 만에 돌아온 나의 솔로 생일이라는 뜻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함께 참여한 곡이라서 뜻깊은 노래였고 곡 자체가 나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멘탈 관리에 관한 내용도 나왔다. 이하이는 마음이 흔들릴 때면 어머니에게 도움을 받는다고. 이하이는 "혼자 해결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어머니가 가장 도움이 됐다"며 "제 스스로도 '잘했다'라고 말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쓴소리를 많이 하는 편이라 어머니가 오히려 달콤한 이야기를 많이 하시게 됐다"고 말했다.

전소미는 최근 대화를 많이 나누는 사람으로는 가수 테디와 그룹 CLC 멤버 은빈을 꼽았다. 전소미는 "최근에는 테디와 은빈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하이는 "친언니나 악동뮤지션 수현과 이야기를 자주 나눈다. 바로 앞 동에 살아서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하이와 전소미가 추천하는 노래도 전파를 탔다. 선호하는 여러 가지 곡을 소개한 이들은 "많이 듣는 노래를 가져왔다"며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소개했다. 전소미는 포니 피피엘(Phony PPL)의 곡을 소개하면서 "포니 피피엘의 노래는 분위기가 너무 좋다. 가사에 하늘을 봤을 때 항상 달이 있었다라는 내용이 담긴 곡인다. 이 노래를 듣고 달을 봤던 기억이 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그룹 아이콘 전 리더 비아이의 마약 의혹부터 전 대표 양현석의 경찰 수사 개입 의혹, 증언 번복 종용 의혹 등을 받고 있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현재 이하이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전소미는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더블랙레이블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두시의 데이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하이 | 전소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