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굴하지 않는 까칠함 '세 번째 댓글 논란' [종합]
2019. 06.19(수) 18:00
하연수
하연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배우 하연수가 다시 한번 구설수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며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하연수가 직접 그린 꽃이 그려져있는 족자가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하신건가요"라는 질문을 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물이라 씁쓸하다"라며 "이젠 좀 알아봐주셨으면 좋겠다. 그림 그린지 20년이 됐다"며 차갑게 대답했다.

냉담한 하연수의 반응에 한 누리꾼은 "단순히 궁금해서 물어본 팬에게 너무 까칠하게 대응했다"라고 말하는 반면 다른 쪽은 "계속해서 같은 말을 반복하는 하연수의 입장을 이해해줘야 한다"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주된 여론의 입장은 "차라리 이럴 거면 대답을 하지 말지 그랬냐"는 공통된 의견을 내세우고 있다.

여론의 반응이 이토록 차가운 이유는 하연수의 SNS 논란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16년 하연수는 페이스북에 올라온 '하프를 대중화하기에는 가격이 너무 높다'는 글에 댓글을 남겼다. 그는 설전을 이어가고 있는 누리꾼들 사이에서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본 다음에 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들에게 혼선을 주지 않을 것 같다"면서 "그래야 이 게시물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댓글을 작성했다. 하지만 하연수가 남긴 댓글에는 잘못된 하프의 정보가 있어 비난을 샀다. 논란과 질타가 계속되자 하연수는 자신의 SNS 계정에 친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용서를 구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하연수는 최근 SNS에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인사동 경인 미술관에서 전시를 한다. 병풍 구입도 가능하지만 무료 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누리꾼은 "전시회에 연수님도 있으신 건가요"라고 물었으나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를 보는데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며 쌀쌀맞게 답변했다.

반복된 논란에 이어 누리꾼들의 "이번이 몇 번째야. 예전에도 비슷한 논란이 있지 않았나"는 댓글이 더해지자 하연수는 SNS를 비공개 상태로 전환했다.

1990년 출생인 하연수는 지난 2013년 방송된 엠넷 드라마 '몬스타'를 통해 데뷔했다. 이어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에 등장하는 '꼬북이'를 닮은 외모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하연수는 '감자별 2013QR3' '전설의 마녀' '오! 반지하 여신들이여'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 나갔다. 또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출중한 그림 실력을 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하연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