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스토리4’부터 ‘알라딘’ ‘라이온킹’까지, 향수 자극 대작들
2019. 06.21(금) 13:28
토이스토리4 알라딘 라이온 킹
토이스토리4 알라딘 라이온 킹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토이스토리4’부터 ‘알라딘’ ‘라이온 킹’까지 관객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영화들이 연이어 개봉해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토이스토리’는 1995년 개봉한 전세계 최초 풀 3D 장편 애니메이션이자 장난감들이 살아 움직인다는 신선한 설정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후 1999년 ‘토이스토리2’, 2010년 ‘토이스토리3’까지 25년 동안 전세계 영화 팬들과 함께한 ‘토이스토리’ 시리즈가 9년 만에 돌아왔다.

‘토이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다.

역대급 스케일의 화려한 카니발부터 각종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세컨드 찬스 골동품 상점을 배경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모험과 환상적인 비주얼로 돌아온 ‘토이 스토리 4’는 영원한 파트너 우디와 마이웨이 우주전사 버즈를 비롯해 다시 돌아온 보핍과 시리즈 사상 최초의 핸드메이드 장난감 포키, 허세충만 라이더 듀크 카붐, 반전 매력의 만담 콤비 더키’&’버니 등 시선을 강탈하는 매력만점 캐릭터들이 가세해 4배 더 강력해진 웃음과 감동을 선물한다.

기록적인 역주행 흥행 신화를 일으킨 ‘알라딘 역시 관객들의 추억을 자극하는 작품이다. 1992년 개봉해 전세계적인 흥행은 물론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뮤지컬 애니메이션의 열풍을 이끌었던 동명의 2D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디즈니 라이브 액션이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 영화이다. 어린시절 애니메이션으로 보았던 ‘알라딘’의 신나는 모험과 아름다운 음악이 스크린 위로 고스란히 펼쳐지는 가운데 관객들의 흥을 부르는 영화로 각광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7월 17일 개봉을 확정 지은 ‘라이온 킹’이 추억 소환 열풍의 바통을 이어받을 예정이다. ‘라이온 킹’은 아버지를 잃고 삼촌 스카에 의해 왕의 자리에서 쫓겨난 심바가 날라와 친구들과 함께 진정한 자아와 왕좌를 되찾기 위한 위대한 여정을 보여줄 전설의 대작이다.

1994년 개봉 당시 북미 및 전세계 각종 흥행 기록을 갈아치웠던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라이온 킹’은 ‘정글북’을 성공적으로 연출한 존 파브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이온 킹 | 알라딘 | 토이스토리4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