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나랏말싸미’ 조철현 감독X충무로 대표 제작진, 웰메이드 사극 탄생 예고
2019. 06.24(월) 09:45
나랏말싸미
나랏말싸미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가 조철현 감독과 충무로 명품 제작진들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 배급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조현철 감독은 ’사도’, ‘평양성’, ‘구르믈버서난 달처럼’ 등 다양한 작품의 각본을 집필하며 역사의 재현을 넘어 고뇌하고 살아 숨쉬는 인물들을 생생하게 표현해냈다. 조 감독은 ‘나랏말싸미’에서도 여지없이 진가를 발휘할 예정이다.

조 감독은 세종대왕의 위대함 뒤에 가려진 인간 세종을 그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했다. 그의 바람대로 세종은 어떤 인물이건 입체성을 더해 약동하는 감정으로 기억되게 하는 송강호를 만나 그 역시 우리와 똑같이 좌절하고 고뇌하는 평범한 인간이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의 세종과 함께 새 문자를 만들었던 스님 신미(박해일)를 스크린에 불러내며 ‘한글’ 탄생을 둘러싼 기존의 통념을 깰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오늘날 물과 공기처럼 쓰고 있는 한글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인물들의 각축과 공존으로 담아내 역동적인 드라마를 선사할 예정이다.

조철현 감독뿐만 아니라,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실력파 제작진까지 가세해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독전’, ‘사도’ 등을 통해 청룡영화상 촬영상을 수상하며 탄탄한 내공을 드러냈던 김태경 촬영감독은 캐릭터의 감정과 매력을 한층 배가시키는 앵글과 구도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아가씨’로 제69회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벌칸상을 수상한 류성희 미술감독은 훈민정음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 속에 녹아있는 디자인적 요소를 시각화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화려하고 원색적인 기존 사극의 색채보다는 인물이 더욱 부각될 수 있도록 최대한 색을 덜어내고, 조선시대 궁궐과 사찰이 가진 기하학적인 선 등 고증과 현대적 해석을 적절히 융합함으로써 ‘나랏말싸미’만의 특색 있는 볼거리를 완성해냈다.

‘박열’, ‘사도’, ‘관상’ 등의 의상을 담당했던 심현섭 의상감독은 전통적인 패턴과 고증을 기본으로 각 장면 속 인물들의 감정까지 의상에 녹여내기 위해 약 8개월 가량의 제작기간을 거쳐 총 2,000여벌의 의상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독전’, ‘곡성’, ‘암살’ 등 한국 영화계의 내로라하는 작품의 음악을 책임져 온 달파란 음악 감독이 함께해 서정적인 선율로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영화 속 드라마에 풍성함을 더했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오는 7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나랏말싸미’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랏말싸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