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D영상] 핫틴 “‘보니따’는 10대 이야기, 눈여겨 들어 주세요”

핫틴 인터뷰

2019. 06.24(월) 14:1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영상 임은지 기자] 그룹 핫틴이 ‘보니따’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핫틴(은정 예본 예완)은 최근 진행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일 첫 싱글 ‘핫틴에이저’(HOT TEENAGER)를 발매한 이들은 “이번에 공연이 잡혀서 재미있게 공연을 하고 있다. 또 우리 셋이서 더욱 더 잘 알아가고 있는 중”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이어 데뷔곡 ‘보니따’에 대해 설명했다. 예본은 “힙합풍 댄스곡”이라며 “10대들의 생각, 자유로움을 담은 곡”이라고 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이라고도 했다. 그만큼 각종 포인트 안무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은정은 “핫틴의 에이치(H)를 따서 손가락으로 에이치를 그리는 안무가 있다. 또 왕관을 생각해서 만든 안무도 키포인트로 많이 나온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은정은 “가사에 10대들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니 그런 것들도 눈여겨 들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했다.

핫틴은 평균 만 나이 12.5세로 최연소 힙합 걸그룹이라는 타이틀을 앞세웠다. 비슷한 나이에 데뷔한 그룹들이 ‘키즈돌’이라는 수식어를 내세우는 것과 비교해 눈에 띄는 문구다.

예본은 “아직은 어린 나이다. 예쁘고 귀여운 장르를 선택해도 되지만, 우리는 많은 분들이 각자 많은 감정을 느끼길 원한다”라며 “또 우리가 K팝을 좋아해서 선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영상 임은지 기자/사진 신정헌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임은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