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추가 성접대 의혹에도 기존 입장 고수 "수사기관 통해 밝힐 것" [종합]
2019. 06.25(화) 12:44
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관련 인물들 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목격담까지 등장하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양현석은 관련 의혹에 대해 경찰 조사를 통해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4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이하 '스트레이트')에서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2차 보도가 이어졌다.

앞서 지난 27일 '스트레이트' 측은 동남아 재력가 일행이 한국을 찾아 한 식당을 통째로 빌렸을 당시 양현석과 가수 A씨가 함께 자리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 성매매 업소 여성이 동원됐고, 그 배후엔 양현석과 정마담이 있었다고 했다. 이후 가수 A씨가 싸이임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양현석은 당시 '스트레이트' 방송 전 공식입장을 통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스트레이트' 방송 후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은 일파만파 커졌고, 급기야 경찰 조사까지 시작됐다. 이에 정마담은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혐의 전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스트레이트'를 통해 2차로 폭로됐다. 이번엔 구체적인 증언까지 더해졌다. 당시 성접대 자리를 기억하는 목격자 A씨는 룸 안의 자리 배치 상황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참석 인원들을 나열했다. 상석에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가 앉아 있었다. 또한 화장실이 가까운 문쪽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반대편 끝자리에는 황하나, 싸이 등이 합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원정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졌다. 지난 2014년 10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의 초대로 정마담이 인솔한 10여 명의 여성들이 프랑스로 건너가 해외 여행을 즐겼다는 것. 이 배후엔 양현석이 있었다. 조로우 일행과 정마담, 양현석이 강남 정 마담의 고급 유흥업소에서 긴밀한 만남을 가진지 한 달 뒤, 여성들이 조로우를 위한 일명 '해외 원정 성 접대'를 하게 된 것이다.

양현석의 동남아시아 재력가 성접대 배경에는 빅뱅의 군입대가 있었다는 YG 관계자의 증언이 나왔다. YG 공연 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빅뱅이 군 입대를 앞둔 시점, 양현석이 빅뱅 공백을 메울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사업 다각화를 구상하고 있었다는 것. 이 일환으로 YG푸즈를 통해 외식 사업을 시작했고,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재력가들을 한국으로 불러 접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남아시아 재력가는 당시 빅뱅 멤버였던 승리와 YG 자회사 YGX 대표 김모씨가 주로 관리해왔다. 이들이 관리한 동남아시아 재력가는 YG푸즈가 동남아시아 진출 시 도움을 줄 수 있을 만한 인물들이었다.

추가로 폭로된 성접대 의혹에 양현석과 YG 측은 경찰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마약 게이트가 불거지면서 양현석은 YG 내 모든 직함을 내려놓고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후 탑 대마초 흡연 당시 이를 무마하기 위해 공익 제보자 A 씨를 해외로 도피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양현석은 "그간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라며 마약 수사 개입 의혹뿐만 아니라 최근 자신을 향한 논란 모두에 대해 부인했다.

이어 양현석은 "YG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 언론 대응이나 입장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수사 기관을 통해 면밀히 밝히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면서 "계속되는 거짓 주장과 의혹 제기에 대해 향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즉 수사 기관을 통해 일련의 논란에 대한 의혹을 벗겠다는 입장이다.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25일 YG엔터테인트에 관련 입장을 문의했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위와 같은 입장을 재차 전했다. 별다른 공식입장 없이 종전과 같이 수사 기관을 통해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MBC '스트레이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트레이트 | 양현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