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낙지철판볶음, 손님상 아닌 홀에서 요리하는 이유?
2019. 06.25(화) 20:3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서민갑부’에서 낙지로 갑부 대열에 오른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25일 밤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낙지 식당을 운영하며 연 매출 10억 원을 달성한 최정수 이수남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최정수, 이수남 씨 부부의 낙지 전문 식당은 20년이 가까운 시간 동안 한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곳에서는 낙지 철판볶음, 소고기 낙지탕탕이, 낙지회무침 등의 다양한 낙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곳의 대표메뉴는 낙지 철판 볶음이다. 철판에 채소, 해물, 볶음소스를 넣고 예열한 뒤 싱싱한 낙지를 넣어준다. 양념에 낙지를 잘 섞어준 후 적당한 타이밍에 잘라주는 것이 특징이다.

갑부는 “손님상에 갈 때까지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면 낙지가 붉어지고 질겨지니까 맛이 없다”며 홀에서 조리해 손님상으로 옮기고 있다고 했다.

홀에서 조리하는 이유는 낙지의 식감 때문. 열에 민감한 낙지는 철판의 열에도 금세 익어 질겨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그 맛을 본 손님들 역시 엄지를 치켜세웠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서민갑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